3차원 정보 모델 기반, 시설물 정보 통합 관리하는 기술 ‘BIM’ [지식용어]
3차원 정보 모델 기반, 시설물 정보 통합 관리하는 기술 ‘BIM’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6.0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 디자인 임수현 수습] 현대건설이 ‘3차원 도면 데이터(BIM)’를 중심으로 하는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SCMP)’을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이엔지소프트와 공동 개발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SCMP는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현장에 특화된 관리 시스템으로 모바일 및 태블릿 PC 등을 활용해 신속한 현황관리가 가능하다. 

‘BIM’은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약자로 건축물에 발생하는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기술이다. 3차원 정보 모델을 기반으로 시설물의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통합하여 활용이 가능하도록 시설물의 형상, 속성 등을 정보로 표현한 디지털 모형을 뜻한다. 

이 모형은 각 과정을 시뮬레이션으로 보여 주기 때문에 시설 공사에 이를 도입하면 설계 과정부터 잘못된 부분을 수정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설계 변경 요인이 줄어 비용 절감 효과도 크다.

BIM은 현재 건축계획, 설계, 엔지니어링, 시공 등 건설 산업의 전 분야에 걸쳐 광범위하게 적용되어 가고 있다. 또한 기존의 2차원 기반의 도면정보 체계를 건물의 실제 형상과 정보를 가지는 3차원 파라매트릭 솔리드 모델링 기반의 정보체계로 건설 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다.

건축물 견적을 낼 때는 벽, 슬래브, 창문 등은 물론 모든 객체마다 가격 정보를 부여하면 모든 객체를 배치 후에 가격 정보를 뽑아보는 것이 가능하다. 환경을 분석할 때는 방위, 위치 정보 등을 통해 일사량이 어떠한지, 냉난방 효율이 어떠한지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다. 건축물 유지 보수 시에는 수명 정보를 입력하면 건축 요소가 얼마나 오래되었는지 알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자재 및 부품 교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현대건설이 개발한 이번 SCMP는 1단계로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C) 공사 자재관리에 특화됐다. 콘크리트 PC자재의 위치를 실시간 추적해 공정순서를 시뮬레이션하고 현황을 직관적으로 검토하거나 파악할 수 있다. SCMP 2단계 개발은 철골공사 자재관리에 초점을 맞췄다. 향후 가산 퍼블릭 현대지식산업센터 등에 2단계 적용 테스트를 거쳐 전 프로젝트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각 프로젝트를 수행할 때마다 쌓인 빅 데이터를 축적해 더 정밀하게 설계하고 안전하게 시공할 수 있도록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을 활용할 예정이다. 궁극적으로는 설계·시공 자동화 환경을 구축한다는 것이 목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SCMP 개발을 통해 혁신적인 건설자재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스마트기술을 적극 도입함으로써 최상의 품질과 생산성을 가져오겠다”고 말했다.

데이터 추적 관리로 활용도가 무궁무진한 ‘BIM’. 신속한 현황관리가 가능해 현장 운영이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계속해서 정보의 양이 방대해지고 있는 가운데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한 ‘BIM’은 매우 가치가 높은 기술이라 할 수 있겠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