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마른 몸매가 좋아! 거식증에 찬성하는 ‘프로아나’로 위험한 청소년들 [지식용어] 
깡마른 몸매가 좋아! 거식증에 찬성하는 ‘프로아나’로 위험한 청소년들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6.0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인간은 누구나 아름다워지고 싶은 욕망이 있다. 기준이야 사람들마다 다르겠지만 패션 업계의 모델들은 비현실적인 신체 비율과 이미지로 많은 이들에게 아름다움의 기준을 주입시키기도 한다. 이에 많은 사람이 마른 몸을 향해 의지를 불태우고 있으며 ‘프로아나’ 현상이 번지고 있다.

‘프로아나(pro-ana)’는 찬성을 의미하는 프로(pro)와 거식증을 의미하는 아노렉시아(anorexia)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신조어로, 거식증을 동경하거나 거식증 치료를 거부하고 마른 몸을 추구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최근 비정상적으로 마른 몸매를 동경하는 풍토와 함께 프로아나가 10~20대를 중심으로 성행하고 있다. 특히 또래의 영향을 많이 받고 SNS 정보에 쉽게 몰입되는 청소년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들은 마른 몸매를 선망해 무작정 굶거나 먹고 토하기를 반복하기, 변비약이나 이뇨제 등의 약을 습관적으로 먹는 등 극단적인 다이어트 양상을 보인다. 이들은 사회연결망서비스(SNS)에서는 이들의 식습관을 공유하기도 한다. SNS에 '프로아나', '개말라', '뼈말라' 등의 해시태그(#)를 달고 서로 사진을 공유하며 거식 행위에 동참한다. '개말라'와 '뼈말라'는 각각 키에서 120, 125를 뺀 만큼의 체중을 가졌을 때를 가리키는 말이다.

예를 들어 키가 160cm인 사람이 ‘개말라’가 되기 위해서는 40kg, ‘뼈말라’가 되기 위해서는 35kg의 몸무게가 되어야 하는 것이다. 참고로 키와 몸무게로 비만도를 산출하는 BMI 지수로 따지면 키가 160cm인 사람은 47kg 이하부터 저체중에 속한다.

문제는 이들 대부분 자신들의 행동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는 것. 따라서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주변인들의 도움이 필요하다.

인스타그램에 영어로 '#anorexia'를 검색하면 '회원님이 검색하려는 단어가 포함된 게시물은 사람들에게 해가 되거나 심지어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는 행위를 하도록 부추길 수 있다'며 경고 문구가 뜬다. 하지만 한국어로 '#거식증'을 검색하면 곧바로 결과가 뜬다. 청소년들이 SNS를 통해 프로아나를 접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거식증'을 쉽게 검색할 수 없도록 제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기도 하다. 

더 낮은 체중을 원하는 프로아나는 그만큼 살을 빼기 위해 거의 먹지도 않고 먹고 토하거나 씹고 뱉는 등의 행동으로 살을 빼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극단적인 식이 제한은 빈혈·탈모 등은 물론 감염성 질환에 취약해지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히 뇌 성장이 급격히 진행되는 청소년기에는 성격적 문제나 강박장애 등 정신적 이상을 초래할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외면의 아름다움을 가꾸는 것도 중요하지만 내면의 아름다움도 중요하다. 이제 ‘프로아나’들은 사회가 만든 아름다움에 자신을 맞추기보다 자신만의 개성을 살린 아름다움을 가꾸어나가는 자세가 필요해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