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화된 기후변화, 국민 안전 지켜야...범정부 차원 전력 대응 [시선톡]
일상화된 기후변화, 국민 안전 지켜야...범정부 차원 전력 대응 [시선톡]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5.17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지난해 여름, 기상관측(1973년) 이래 최장기간 장마(중부 54일)와 역대 2위 강수량(687㎜)을 기록했으며 연이은 태풍으로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올해도 곧 시작될 장마와 태풍 시즌, 이러한 기후 변화에 국민 안전은 ‘안녕’할까?

이에 정부는 ‘일상화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자 지자체 등 재난관리책임기관을 대상으로 여름철 태풍·호우 사전대비 실태점검 등을 통해 하천의 퇴적토사 제거, 재해우려지역 확대 등을 추진하였다. 그 일환으로 행정안전부는 ‘2021년 여름철 태풍·호우 종합대책’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범정부 차원의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픽사베이]

올 여름철 기상전망에 따르면, 강수량은 평년(710.9㎜)과 비슷하겠으나, 지역 차가 크겠고, 기온은 평년(23.4~24.0℃)보다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수온은 상승 추세로, 국지적 집중호우 증가와 태풍이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피해를 발판삼아 여름철 대책기간(5.15~10.15) 태풍·호우로부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적극 추진한다.

우선 위험기상, 중점관리사항을 전파하기 위한 관계기관 합동 상황판단회의 및 대책회의를 확대하고, 중대본 비상단계(1~3단계)를 신속하게 상향하여 대처한다. 그리고 현장 중심의 위험지역 지정·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재해우려지역 전면 재조사를 통해 4,039개소를 추가 지정(3,218→7,257)하여 집중 관리한다.

또한 주거밀집 급경사지, 상습침수지구 등 재해위험지역에 대한 예방사업 확대(국비지원)를 통해 위험요인을 적극 해소한다. 재난 현장에서 대피명령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사전대피 권고 절차를 신설하여 선제적으로 대피를 유도하고, 지역자율방재단을 시‧군‧구 단위에서 읍·면·동 단위로 확대 구성*하여 현장의 대응인력을 보강, 농촌·산림지역 등의 피해도 최소화한다.

하천 급류, 차량 침수, 강풍, 산사태, 세월교 횡단, 물꼬 관리 등 6대 특정위험 유형별 행동요령 집중 홍보는 물론, 특보 시 재난방송(KBS 등), 재난문자 등을 통해 기상상황·행동요령을 안내한다. 이재민 발생 시 신속하게 재해구호물자(66,866세트 확보)를 지급하고, 임시주거시설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독립된 공간(공공·민간 숙박시설 358,530호 확보)을 우선 활용한다.

일상화된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정부 당국은 물론 국민들 스스로의 안전과 대비 의식히 높아져야 할 때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