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지구 13층 주거용 건물 붕괴,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무너져 [글로벌이야기]
가자지구 13층 주거용 건물 붕괴,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무너져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5.1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무장 정파 하마스 간의 무력 충돌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그러는 와중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가자지구의 13층짜리 주거용 건물이 붕괴했다.

1. 13층 고층 건물 정밀 타격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현지시간으로 11일 일간 하레츠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IDF)은 이날부터 80대의 전투기를 동시에 띄워 가자지구 하마스 목표물에 대한 대대적인 공세를 가했다. 특히 이스라엘군은 이날 가자지구에 있는 13층짜리 고층 건물을 정밀 타격했으며 군 당국자에 따르면 고층 건물 붕괴 충격으로 가자지구가 흔들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2. 하마스 및 무장단체 지휘관 사망자 포함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 등은 보건당국 관리를 인용해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인해 아동 10명을 포함해 28명이 숨졌고 152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에 따르면 사망자 가운데는 15명의 하마스 및 무장단체 지휘관이 포함됐다. 또한 하마스 측이 이틀간 이스라엘을 겨냥해 발사한 로켓포는 800발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