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TV, 어려운 다문화가정의 집 고쳐주는 프로젝트 개시... '사랑의 문패' 오늘 첫 방송
다문화TV, 어려운 다문화가정의 집 고쳐주는 프로젝트 개시... '사랑의 문패' 오늘 첫 방송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5.1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익채널 다문화TV(대표 장영선)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집 고쳐주기 프로젝트에 나섰다. 

다문화TV가 더불어 사는 삶의 가치를 나누기 위해 이번에 선보인 프로그램은 다큐 형식의 ‘집 고쳐주기 프로젝트, 사랑의 문패’로 사회 각계 자선 및 봉사 단체와 연계하여 연중 공익 캠페인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집 고쳐주기 프로젝트, 사랑의 문패’는 오늘 저녁 7시 첫 방영 되며, 베트남 호찌민 출신의 결혼이주여성 김미수 씨(36)와 후천성 언어장애를 앓고 있는 남편 권윤철 씨(47) 가족이 사랑의 문패 1호집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베트남에서 귀화한 김미수 씨 가족의 사연은 지난 2019년 11월, 다문화TV의 다큐 프로그램 ‘희망다큐, 당신의 두 손으로’의 ‘베트남에서 온 감 따는 엄마 미수 씨의 보물’편에 소개된 바 있다. 슬하에 삼남매를 두고 있는 부부는 당시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것 같은 낡은 집에 살고 있어 집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남편의 장애로 인해 어린 삼남매를 키우기 위해 스스로 가장이 되어 궂은 감 공장 일과 농사일을 병행하며 꿋꿋이 생계를 책임지면서도 밝은 모습을 잃지 않는 미수 씨의 모습에서 시청자들은 감동하기도 했다. 

방송을 본 순복음교회 재능기부봉사단이 미수 씨의 가족을 돕기 위해 다문화TV와 함께 희망 나눔에 나섰다. 신도 중 건축업에 종사하는 집수리 전문가들과 기꺼이 선의에 뜻을 보태기 위해 나선 봉사단원들이 지난 4월 미수 씨의 집을 찾았다.  

여기저기 구멍이 뚫린 문짝, 책상과 의자조차 없는 공부방, 밤새도록 쥐가 뛰어다니는 천장, 정리가 안 된 채 엉켜 있어 누전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전기선에 이어 집안 곳곳은 곰팡이와 묵은 때로 얼룩져 있었다. 

역대급 어려운 공사 난이도와 규모가 예상되는 가운데, 총 11명의 봉사단원이 팔을 걷어붙이고 3일간의 대장정에 나섰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집 구석구석을 수리하고, 외벽을 단장하고 장판과 도배를 전부 새롭게 하고 지난 역경을 씻어내듯 쓸고 닦기를 반복했다.

과연 짧은 시간 동안 미수 씨네 집에는 얼마나 많은 변화가 일어났을까? 미수 씨네 가족은 달라진 집에서 새로운 희망을 꿈꿀 수 있을까? 

다문화TV ‘집 고쳐주기 프로젝트, 사랑의 문패’의 ‘베트남 엄마, 미수 씨의 보금자리’편은 오늘 첫 방송된 후 다문화TV 본 채널과 다문화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재방영된다. 다문화TV는 Olleh tv 158번, Btv 286번, LG Hello 308번, D’LIVE 177번, U+tv 254번, skylife 190번, 현대HCN 435번, CMB 87-4, CCS충북방송 203번에서 볼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