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오토바이 들이받고 도주 혐의로 조사 중... "오토바이 스치고 현장 떠나 뺑소니 아닌 줄"
김흥국, 오토바이 들이받고 도주 혐의로 조사 중... "오토바이 스치고 현장 떠나 뺑소니 아닌 줄"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5.06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가수 김흥국(62)씨가 지난달 24일 오전 11시 20분께 용산구 이촌동 한 사거리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운전하던 중 신호를 어기고 불법 좌회전을 하면서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거 서울 용산경찰서가 밝혔다.

사고 당시 오토바이도 황색 신호를 어기고 진입해 신호를 위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운전자는 사고로 다리를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씨 측 관계자는 "오토바이가 차를 스치고 그냥 현장을 떠나 뺑소니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경찰 조사에서 확실히 설명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씨는 사고 당일 바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양측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