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 전국 교통량 첫 1% 감소...버스는 38% 대폭 줄어 [모터그램]
코로나19 영향! 전국 교통량 첫 1% 감소...버스는 38% 대폭 줄어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4.2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전국의 교통량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약 2%씩 증가였으나, 2020년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년대비 전체 교통량이 처음으로 1% 감소하였다. 특히, 버스 교통량은 38.7% 감소하였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12월 기준의 전국 교통량을 차종별, 도로 종류별 및 월별, 지역별, 다양한 교통현황 통계를 집계하여 27일에 발표하였다.

차종별 교통량은 승용차 72.2% > 화물차 26.2% > 버스 1.6% 순으로 나타났으며, 2019년과 비교 시, 화물차의 교통량은 2.2% 증가한 반면, 버스의 교통량은 38.7% 감소하였다. 버스 교통량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대중교통, 관광, 워크숍 등의 전세버스 운행이 전년 대비 38.7%의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반면, 화물차 교통량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온라인 유통시장의 집중으로 물류 수송이 증가하여 전년대비 2.2%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도로의 종류별(일평균교통량) 차량 증감률은 고속국도 2.1% 감소, 일반국도 0.7% 감소, 국가지원지방도 0.8% 감소한 반면, 지방도는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일교통량은 코로나-19가 심각했던 2월~4월, 8월, 12월에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국도 월평균 일교통량을 살펴보면, 1월에는 전년대비 7.1% 증가하였던 반면, 2월~4월에는 약 10% 감소하였으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10월에는 전년대비 3%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일반국도의 경우에도 2월~4월, 8월, 12월에는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지역별 교통량을 비교해본 결과 2020년도 전국 하루 평균 교통량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경상남도(전년대비 2.5%↓), 충청남도(전년대비 2.1%↓), 전라남도(전년대비 1.8%↓)의 감소폭이 큰 것으로 확인되었다. 전국의 도로 연장은 11만 2,977㎞로 꾸준한 증가(0.7%) 추세로 전년대비 약 1,6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도로를 성인이 걸어가면 약 3년이 소요되며, 서울은 80일, 제주도는 한 달 동안 쉬지 않고 걸어야 일주가 가능하다.

‘도로교통량 통계연보’와 ‘도로현황 통계’는 도로, 교통, 국토, 도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자료 및 연구자료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기관, 연구소, 대학 등에 배부할 예정이며, 국토교통 통계누리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운영 중인 도로현황 정보시스템, 교통량 정보 제공시스템을 통해서 자세한 통계자료를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