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돗개 모녀 2마리 입양 후 보신하려고 도살한 70대 남성, 항소심도 실형 外 [오늘의 주요뉴스]
진돗개 모녀 2마리 입양 후 보신하려고 도살한 70대 남성, 항소심도 실형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4.2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진돗개 모녀 2마리 입양 후 보신하려고 도살한 70대 남성, 항소심도 실형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인터넷 화면 캡처]

진돗개 모녀 2마리를 잘 키우겠다고 약속한 뒤 입양하고서 곧바로 도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70대 남성이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으나 재차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항소1-3부(김형철 부장판사)는 사기 및 동물보호법 위반 교사 혐의로 기소된 A(75) 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1심과 같은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5월 17일 인천시 미추홀구 한 건축 자재 보관소에서 견주 B 씨로부터 1∼3살짜리 진돗개 모녀 2마리를 건네받아 가로챈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강화도 농수로 사망 30대 여성, 국과수 소견 “흉기에 의한 대동맥 손상”

인천 강화도 한 농수로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견이 나왔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강화군 삼산면 한 농수로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 A 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한 결과 "사인은 흉기에 의한 대동맥 손상"이라는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가 A 씨를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보고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며 추적하고 있다.

기성용, 농지 문제 불찰이 있었다며 사과...투기 의혹에 대해서 강력 부인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농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FC 서울의 기성용이 불찰이 있었다고 사과하며 수사와 처벌을 받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나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강력히 부인했다. 기성용은 23일 자신의 SNS에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게 돼 정말 죄송하다"며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제 무지에서 비롯한 명백한 제 잘못"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투기 의혹뿐만 아니라 기 씨 부자의 광주 토지 매입 과정 전반을 살펴보기로 하는 등 수사를 가속화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