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내가 바람피워 이혼한 것”... 윤여정과 이혼 후회
조영남, “내가 바람피워 이혼한 것”... 윤여정과 이혼 후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4.2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조영남이 배우 윤여정과의 이혼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KBS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조영남이 출연해 윤여정과의 이혼 등에 대해 언급했다.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조영남은 윤여정과 이혼에 대해 “내가 바람을 피워 이혼한 것”이라며 “그때의 내가 이해가 안 된다. 왜 애들을 두고 바람을 피웠는지 이해가 안 된다”면서 지금은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털어놨다.

인생에서 가장 잘못한 일을 묻는 질문에는 “애들 두고 집 나온 것”이라며 답했다.

한편 조영남은 배우 윤여정과 1974년 결혼, 1987년 이혼했으며 슬하에 두 아들이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