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 건강정보! 건조한 날씨, 편도염 발생 주의해야 [인포그래픽]
일요 건강정보! 건조한 날씨, 편도염 발생 주의해야 [인포그래픽]
  • 보도본부 | 이윤아 수습
  • 승인 2021.04.1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 디자인 이윤아] 미세먼지가 심해지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편도염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특히 급성 편도염은 편도에 발생하는 급성 염증을 말하는데 목감기와 증상이 비슷해 착각했다가 병이 악화될 수 있다.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편도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편도염의 정의
- 편도염이란 편도 구조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
(편도는 구개편도로, 입안을 봤을 때 목젖의 양쪽에 동그랗게 있는 구조다. 이 외에도 혀의 뒤 쪽으로 불규칙한 모양의 설편도, 목젖과 연구개의 뒤 쪽의 인두편도 그리고 아데노이드라 불리는 편도조직이 있고 이관의 개구부 주위로 이관편도가 있다)

▶ 편도염의 발병 원인
- 바이러스(소아)
- 감염(성인)

▶ 편도염의 증상
- 고열
- 목을 비롯해 전신 통증
- 급성 편도염 : 갑작스러운 고열 및 오한
- 만성 편도염 : 급성 편도염 반복 및 인후통

Q. 미세먼지가 편도염에 영향을 미치나?
A. 그렇습니다. 미세먼지 자체가 점막에 직접적으로 염증을 일으키지는 않지만 인두후두나 편도 점막을 자극해 염증에 취약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잠시 동안 밖에 있어도 목이 칼칼한 느낌이 들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해 호흡기를 보호하는 것이 좋습니다.

Q. 편도염이 전염될 수 있나?
A. 편도염은 대부분 타인에게 감염이 되진 않습니다. 하지만 감염원에 따라 전염성이 있는 것도 있고 없는 것도 있는데요.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일 경우에는 감기처럼 호흡기를 통해 전염이 될 수 있어 평소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합니다.

Q. 편도염의 치료법은 무엇인가?
A. 편도염은 먼저 충분한 수분 섭취가 중요한데요. 편도 점막이 건조해지면 세균을 걸러내는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기 때문에 물을 자주 마셔줘야 고열로 인한 탈수 증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세균성 감염인 경우 항생제를 사용해 치료하는데, 이렇게 하면 보통 일주일 이내로 증상은 충분히 완화됩니다. 한편 편도결석이 자주 발생하는 경우는 재발이 잦기 때문에 수술적 치료로 편도를 절제하기도 합니다.

▶ 편도염에 좋은 것들
- 충분한 수분 섭취
- 마스크 착용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