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조작 논란 관련 직접 사과...“모두 사실입니다 잘못했습니다”
‘아내의 맛’ 함소원, 조작 논란 관련 직접 사과...“모두 사실입니다 잘못했습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4.0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함소원이 <아내의 맛> 조작 의혹과 관련해 직접 사과했다.

함소원은 8일 자신의 SNS에 최근 불거진 방송 조작 의혹에 대해 "맞다. 모두 사실이다. 저도 전부 다 세세하게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다. 잘못했다.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다"고 했다.

(함소원_인스타그램)
(함소원_인스타그램)

이어 "변명하지 않겠다. 잘못했다.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18살 차 한중 커플로 유명한 함소원-천화 부부는 지난 2018년 6월 <아내의 맛>에 합류해 프로그램 흥행에 큰 공을 세운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중국 시부모 별장 가짜 의혹, 함소원의 시어머니 '마마' 막내 이모 대역 의혹 등 여러 가지 조작 논란이 일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