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둘째 주 동물 관련 정책 CHECK! [정책브리핑, 동물]
2021년 4월 둘째 주 동물 관련 정책 CHECK! [정책브리핑, 동물]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4.1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계와 함께 밀접한 관계를 이루며 살아 온 인류. 인간이 생태계 속에서 아름답고 건강하게 공존하기 위해 알아야할 생태계 관련 정책을 보기 쉽게 모았습니다. <2021년 4월 둘째 주 동물 정책 브리핑>

● 해양수산부
- 바다의 교란·유해 해양생물, 더 확실하게 관리
‘해양생태계교란생물’이란 외국에서 유입되어 해양생태계의 균형에 교란을 가져왔거나 가져올 우려가 있는 해양생물이며, ‘유해해양생물’은 사람의 생명이나 재산에 피해를 주는 해양생물로서 해양수산부령으로 지정된 종을 의미한다. 현재 해양생태계교란생물은 유령멍게 1종이 지정되어 있고, 유해해양생물은 해수욕장 쏘임사고와 어업활동 방해의 주범인 독성 해파리, 식중독이나 대규모 적조 피해를 일으키는 유해 플랑크톤, 번식력이 뛰어나 양식장에 피해를 입히고 주변 생태계를 파괴하는 이끼벌레류나 불가사리류 등 17종이 지정되어 있다. 표준 조사 지침서는 비매품으로 해양생태계교란유해생물사업단을 통해 배포할 계획이며, 원하는 경우 전자우편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 농림축산식품부
4월 한 달 동안 수입 화훼류 특별검역 실시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화훼류의 수입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화훼류를 통한 해외 병해충의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4월 한 달 동안 수입 화훼류에 대한 특별검역을 실시한다. 이번 특별검역기간 중 검역본부는 위험성이 높은 수입 식물류가 집중 수입되는 시기에 맞춰서 국경검역을 강화하고 있으며, 지난 3월 묘목류에 이어 4월에는 수입 화훼류에 대한 집중 검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수입 화훼류에 대한 현장 검역 시 검역관을 복수로 배치하여 병해충 부착 여부를 면밀히 조사하고, 현장 검역 및 실험실 정밀검역 수량을 2배로 확대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고, 화훼류 소독 현장에 대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고, 식물검역 특별사법경찰관을 투입(72명)하여 수출입식물 방제업체의 위법행위에 대하여 중점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 환경부
- 주요 온실가스인 메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발견
메탄자화균은 메탄을 메탄올(알코올)로 분해(산화)해 에너지원으로 살아가는 세균으로 환경 내에서 메탄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균주에 따라 이탄층과 같이 산소가 없는 토양에서 만들어지는 메탄의 90%까지 분해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지금까지 약 60종이 학계에 보고됐다. 연구진이 이번에 발견한 메탄자화균 2균주는 메틸로모나스(Methylomonas) JS1'와 '메틸로시스티스(Methylocystis) MJC1'로 메탄을 분해하는 온실가스 저감 능력 뿐만 아니라 유해화학물질인 염화비닐에 대한 분해 능력도 확인됐다. 염화비닐은 플라스틱, 파이프 등에 주로 사용되는 폴리염화비닐수지의 원료로 할로겐족 원소인 염소가 결합된 분자로 인해 분해가 쉽지 않아 환경오염을 일으킨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각 부처의 홈페이지 또는 문의처에 유선 연락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