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숙 의원, "LG폰 철수..LG전자와 정부는 소비자 피해 없도록 끝까지 책임 다해야"
양정숙 의원, "LG폰 철수..LG전자와 정부는 소비자 피해 없도록 끝까지 책임 다해야"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4.0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양정숙 의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LG폰 철수와 관련한 성명서를 6일 발표했다. 

양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LG전자 이사회는 금일(5일) 26년간 지속해왔던 스마트폰(LG폰) 생산 및 판매를 전면 중단하고, 오늘 7월 31일자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라며 "LG폰 철수설은 지난 1월부터 흘러나왔고, 사업매각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했으나 결국 새 주인을 찾지 못하고 사업을 철수 결정했다는 입장이다."라고 설명했다. 

[자료 / 양정숙 의원실 제공]
[자료 / 양정숙 의원실 제공]

그러면서 "이에 따라 우리나라 스마트폰 쏠림현상은 더욱 심화되고, 소비자 선택권은 그만큼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스마트폰 시장조사기관인 스탯카운터(statcounter) 발표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으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64.58%, 애플 25.63%, LG전자 6.43%로 전체 시장의 97%를 차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새로운 공급처가 없는 한 LG폰의 점유 비율 만큼 삼성전자와 애플이 시장을 나눠 가질 것이고, 그만큼 소비자들의 스마트폰 선택권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어 양 의원은 "이처럼 LG전자가 다양한 중저가 단말기를 전략적으로 공급해 왔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고가 단말기로 인한 가격부담이 가중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또한 최근 출시되고 있는 단말기는 보통 100만원을 상회하고 있는 가운데, 2019년도에 판매된 삼성전자의 단말기의 72.7%가 80만원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LG폰을 사용하고 있는 수백만명 이용자의 사후지원도 철저히 이행되어야 한다. LG전자는 차질없는 A/S와 부품공급은 물론, 보안 강화를 위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도 끝까지 책임져야 할 것이다."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도 이용자 보호와 안정적인 중저가 단말기 보급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중저가 단말기를 원하는 이용자들의 선택권 보장을 위해 “중저가 단말기 공급 쿼터제” 도입을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다. 또한, 국산 중저가 단말기 및 중저가 수입 단말기 공급을 가로막는 ‘단말기 VoLET(Voice over LTE ; LTE망을 이용한 음성통화) 탑재 의무화’ 문제도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라며 "소비자와의 약속과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LG전자는 무한 책임의 자세로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며, 국회와 정부, 소비자단체도 이용자 보호와 피해 예방을 위해 감시자 역할을 끝까지 수행해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