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인간의 완벽한 패배로 끝난 에뮤전쟁은 무엇인가 
[카드뉴스] 인간의 완벽한 패배로 끝난 에뮤전쟁은 무엇인가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4.02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인간과 동물이 전쟁을 치른다. 과연 이게 가능한 일일까요? 말도 안 되는 일인 것 같지만 실제로 전쟁을 치른 사건이 있었습니다. 1932년 호주군이 전개한 ‘에뮤 전쟁’이 그것인데요. 주로 과일이나 풀뿌리, 곤충 따위를 먹고 사는 새의 일종인 에뮤와 인간이 싸웠던 ‘에뮤 전쟁’에 대해 알아봅니다. 

1932년, 1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얼마 되지 않은 그때, 딱히 배운 기술이 없던 호주의 퇴역군인들은 대부분 농사를 지으며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서부 지역의 벌판에 농경지를 넓히기 시작했는데, 그곳에 원래 살고 있던 에뮤와 부딪히게 됩니다. 

처음에 농부들은 작은 야생동물을 막기 위한 울타리를 설치해뒀습니다. 하지만 평균 키가 1m가 넘고 최대 2m까지 자라는 에뮤들은 그 특유의 커다란 덩치를 이용해 울타리를 부수고 농경지에 침입했으며 밀밭을 황폐화시켰고, 이런 행동은 농부들을 자극시킵니다. 무엇보다 그해 9월은 극심한 가뭄이 있었기에 식량이 부족했던 에뮤들은 지속적으로 농경지에 침입해 밀밭을 헤집어놓기 시작합니다. 

문제는 에뮤들이 무려 2만 마리가 넘었다는 건데요. 이렇게 많은 수의 에뮤를 본 농부들은 처음에 관공서로 연락해 도움을 요청합니다. 그러나 이미 에뮤의 수는 관공서에서 해결할 수준이 아니었고, 1차 대전 참전 경력이 있던 농부들은 군의 파병을 요청했습니다. 

당시 호주 국방장관이던 조지 피어스는 대민봉사 겸 훈련으로 루이스 경기관총 2정과 1만여 발의 탄약을 대동한 병력을 파병하는 것을 허락했는데요. 이것이 1932년 11월 1일부터 11월 9일까지 약 일주일 동안 호주 서부에서 에뮤와 인간 사이에서 벌어진 전쟁의 시작입니다. 

동물과의 전쟁! 어떻게 느껴지시나요? 지금이야 신기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당시에는 가뭄으로 인한 식량난도 엄청나 신문 1면에 대서특필되기도 했습니다. 군인들은 기관총이 있으니까 에뮤들을 쉽게 처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예상과는 달리 에뮤의 속도가 워낙 빨라 야지에서 군용트럭으로는 쫓아갈 수 없었으며 맷집도 좋아 쉽게 죽지도 않았습니다. 

그리고 에뮤의 깃털은 몇 겹이나 덮여있어 기관총이 피부를 뚫지 못했습니다. 이에 호주군은 트럭에 경기관총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전술을 수정합니다. 기세 좋게 경기관총을 설치한 트럭이 출격했는데 어떤 용맹한 에뮤 한 마리가 육탄돌격으로 핸들에 대가리를 처박는 엄청난 일이 벌어집니다. 

조타가 불가능해진 트럭은 그대로 후퇴해버리고 당시 최신식 기갑 장비는 너무나도 쉽게 무력화되고 말았죠. 그리고 에뮤들은 마치 게릴라 작전처럼 소규모로 갈라져 곳곳의 농작물을 먹으며 호주군을 농락하기까지 합니다. 

이런 과정이 반복되자 호주군은 전의를 잃기 시작했습니다. 더불어 호주와 영국의 동물보호단체들이 명분 없는 전쟁으로 규정하고 반대하며 나섰으며 에뮤들을 잡는데 별 성과가 없는 것과 맞물려 결국 호주 정부는 패배를 인정하고 부대를 철수시켰습니다. 

결과적으로 탄약 1만 발을 거의 다 썼지만 몇 백 마리밖에 잡지 못했고 당시 군 지휘관은 전차보다도 상대하기 힘든 적이라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군인들까지 파견되었기에 소위 ‘전쟁’이라고까지 표현하는 ‘에뮤전쟁’. 인간의 패배로 끝난 동물과의 전쟁이었습니다. 첨단 무기를 가지고 있는 인간이 당연히 이길 것이라고 생각한 오만함을 완전히 뒤집은 사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