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주말 오후3시 ‘동검도’에서 즐기는 브런치와 여유, 서해안 석양은 덤
[SN여행] 주말 오후3시 ‘동검도’에서 즐기는 브런치와 여유, 서해안 석양은 덤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3.2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인천 하면 떠오르는 대표 관광지 섬 ‘강화도’. 그런데 강화도가 너무 뻔하게 여겨진다면 그 옆에 살포시 자리한 작은 섬 ‘동검도’에 방문해 고즈넉한 경치는 물론, 다양하고 예쁜 카페, 그리고 요즘 유행하는 차박까지 여러 즐거움을 맛볼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동검도는 정말 작은 섬이다.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에서 북쪽으로 5km 정도 떨어져 있는 섬으로 면적은 1.61㎢로 약 70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본래 동검도는 그야말로 작은 섬에 불과 했지만, 1985년 강화도와 제방도로로 이어져 육지가 되면서 왕래가 편해졌다. 주민 대부부분 전형적인 어촌 생활을 하면 수익을 얻었지만 최근에는 카페와 음식점, 숙박업이 발달하면서 외지인들이 많이 들어온 상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동검도는 과거 검문소 용도로 이용되었던 섬이다. 일본과 서양 배들이 강화, 김포해협을 지나 한강을 통해 한양으로 들어가는 경우, 해당 선박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졌다. 강화도를 기준으로 동/서검도는 이러한 해상검문소 역할을 한 셈인데, 지명 역시 강화도를 기준으로 위치한 방향에 의해 정해졌다.

동검도의 첫 번째 매력, 아름다운 갈대밭이다. 동검도는 섬의 포구를 따라 갈대밭이 발달해 있는데 밀물과 썰물의 차를 견디며 자생한 갈대의 생명력을 느끼는 것은 물론 기막힌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서해안 특유의 갯벌, 노을 함께 어우러져 있는 갈대는 동검도의 볼거리를 제공해 주는 명물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동검도의 두 번째 매력, 다양한 카페들이 많다는 점이다. 동검도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갯벌과 갈대, 노을 그리고 영종대교의 경치를 바라보며 커피와 음료 그리고 브런치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셉의 카페가 즐비해 있다. 특히 애견을 동반할 수 있는 카페도 있어 취향에 따라 선택해 맛과 멋을 누릴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마지막 동검도의 세 번째 매력, 요즘 유행하는 차박지가 곳곳에 있다는 점이다. 동검도를 드라이브를 하다보면 여기 저기 차박하기에 좋은 뷰와 화장실 시설을 갖춘 장소에서 차박을 즐기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아직 관광객의 발길이 많지 않아 비교적 여유롭게 차박을 즐길 수 있어 보이는데, 이는 수시로 변화는 상황이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하며, 차박은 주민들에 방해가 가지 않도록 즐겨야 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밖에 동검도에는 제3세계 예술영화를 상영하는 극장과 미술관 등 문화 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주말 여가를 즐기기에 좋다. 동검도에서 주말 오후 3시, 서해안 갯벌 경치를 바라보며 느즈막한 브런치와 노을이 가져다주는 감상에 풍덩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