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이 치매 유발?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어떤 것들이 있나? [시선톡]
백신이 치매 유발?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어떤 것들이 있나? [시선톡]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3.0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백신 접종이 국내에서도 진행 중에 있다. 그런데 백신 접종과 관련한 정체불명의 가짜뉴스가 걷잡을 수 없이 퍼지면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이에 방송통신위원회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코로나19 백신 관련 가짜뉴스 대응 종합대책을 수립(2월)하여 추진하고 있다.

방통위는 방송사 팩트체크 코너 및 팩트체크 플랫폼(팩트체크넷)을 통해 사실 확인이 완료된 백신 관련 가짜뉴스 주요 사례를 안내하고, 국민들이 잘못된 정보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하였다. 특히 온라인상에 유통되고 있는 허위사실에 대해 확인한 결과, 전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하여 즉각 조치하였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온라인으로 유포되고 있는 허위사실은 △백신이 치매를 유발한다는 정보, △백신을 맞으면 사지마비‧경련, 심정지가 올 수 있다는 내용의 정보, △언론사를 사칭하여 백신 접종을 거부할 경우 긴급체포된다는 정보, △오보로 판명난 해외 언론을 인용하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능이 65세 이상에서 8%에 불과하다는 정보, △백신을 통해 DNA를 조작하거나 뇌를 조종한다는 정보, △우리나라만 백신 선택권이 없다는 정보 등이다.

방통위는 각종 플랫폼을 통해 유포되는 가짜뉴스를 조기에 파악, 삭제‧차단하기 위해, 백신 허위조작정보 신고 게시판을 구축하여 운영하고 있다. 방통위의 가짜뉴스 제보게시판 URL을 주소창에 입력하거나 방통위 등 정부부처 홈페이지 내 배너를 클릭하면 방통위 시스템 내 익명 제보 게시판으로 연결된다. 제보사항에 대해서는 질병청 등 소관 부처가 신속히 사실 확인 후 삭제‧차단 등 후속 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또한, 사업자의 자체 약관‧가이드라인에 위배되는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에 대해서는 신속히 삭제 등의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방통위‧질병청과 사업자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질병청‧방통위에서 백신 관련 가짜뉴스가 유통되는 플랫폼 사업자에 삭제․차단 등을 요청하면, 사업자는 해당 가짜뉴스의 자체 가이드라인 위배여부 및 제재수준 등을 검토하여 삭제‧차단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각 시도경찰청에서는 전담요원이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사이버 범죄 신고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상에서 생산·유포되는 허위사실에 대해 감시해 나간다.

방통위는 앞으로도 가짜뉴스에 대해 관련 부처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백신에 대한 올바른 정보가 국민들에게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