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결혼 긍정 남녀 대상 “출산 계획 여부는?”
결혼정보회사 가연, 결혼 긍정 남녀 대상 “출산 계획 여부는?”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3.0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최근 오픈서베이를 통해 ‘결혼’과 ‘비혼’에 대한 2030 미혼남녀의 인식을 알아봤다.

25세 이상 39세 이하 전국 미혼남녀 1,000명(남 500, 여 500)은 ‘비혼’에 대해 긍정 44.8%, 부정 11.2%, 생각 없음 44%이라 답했다. 특히 남성은 ‘긍정적이다(27%)’, ‘부정적이다(17.4%)’, ‘별 생각 없다(55.6%)’라 답했고, 여성은 ‘긍정적이다(62.6%)’, ‘부정적이다(5%)’, ‘별 생각 없다(32.4%)’고 응답했다.

비혼을 긍정적으로 보는 비율은 남성(27%)보다 여성(62.6%)이 더 높게 나타났고, 반대로 부정적으로 보는 비율은 여성(5%)보다 남성(17.4%)이 더 높았다.

다음 '결혼에 대한 인식’으로는 긍정 54.1%, 부정 21.9%, 생각 없음 24%로 나타났다. 남성은 ‘하고 싶은 편이다(53%)’, ‘별 생각 없다(23.6%)’, ‘꼭 해야 한다(12.6%)’, ‘하고 싶지 않은 편이다(9.8%)’, ‘절대 안 한다(1%)’ 순으로 답했다. 반면 여성은 ‘하고 싶은 편이다(38.6%)’, ‘하고 싶지 않은 편이다(29.2%)’, ‘별 생각 없다(24.4%)’, ‘꼭 해야 한다(4%)’, ‘절대 안 한다(3.8%)’ 순으로 답변했다.

결혼을 긍정적으로 보는 비율은 남성 65.6%, 여성 42.6%였으며, 부정적으로 보는 비율은 남성 10.8%, 여성 33%로 남녀 대비는 비교적 뚜렷했다.

결혼에 긍정적인 이들만 대상으로 질문한 결과, ‘출산 계획 여부’도 남녀 간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있다(63.4%)’, ‘없다(7.6%)’, ‘아직 모르겠다(29%)’, 여성은 ‘있다(60.6%)’, ‘없다(12.7%)’, ‘아직 모르겠다(26.8%)’고 각각 응답했다.

출산 계획이 있다고 한 이들에게 ‘결혼 후 적절한 2세 계획시기’를 물은 결과, 남성은 ‘3년 이내(71.6%)’, ‘1년 이내(18.3%)’, ‘5년 이내(7.7%)’, ‘아직 생각해 본 적 없다(1.9%)’, ‘5년 이상(0.5%)’ 순으로, 여성은 ‘3년 이내(71.3%)’, ‘1년 이내(17.8%)’, ‘5년 이내(7.8%)’, ‘아직 생각해 본 적 없다(3.1%)’, ‘5년 이상(0%)’으로 답했다.

가연 관계자는 “설문 결과, 일부 응답에서 남녀 간 뚜렷한 인식 차이가 나타남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여성의 출산·육아 등에 대한 부담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저출산 문제 극복을 위해서는 이 같은 남녀 시각 차이와 원인을 명확히 인지하고, 보다 장기적 관점에서의 접근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결혼정보업체 가연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철저한 건물 방역 관리부터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 손 소독제 비치 등 규정을 지키며 운영 중이다.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며 상담을 진행하고 있지만, 직접 방문이 어려운 이들은 전화 및 카카오톡 오픈채팅 같은 비대면 상담도 이용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