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문전박대 당했다던 사유리, 해당 매장 직원에게 사과...“무례한 행동 했다”
스타벅스 문전박대 당했다던 사유리, 해당 매장 직원에게 사과...“무례한 행동 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2.25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에서 문전박대를 당했다던 방송인 사유리가 해당 매장과 직원에게 사과했다.

사유리는 25일 자신의 SNS에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사유리_인스타그램)
(사유리_인스타그램)

이어 "오로지 제 입장만 생각하고 매장과 직원분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는 상황을 하나도 고려하지 않고 무례한 행동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 직접 그 직원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다"면서 "많은 분들이 미숙한 절 혼내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사유리는 전날 아파트에 화재가 발생해 긴급 대피하느라 휴대폰을 챙기지 못하며 QR코드 인증을 하지 못해 집 앞 스타벅스에서 입장을 거부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