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학폭 가해자 지목에 부인..."글쓴 분 행복해지길"
현아, 학폭 가해자 지목에 부인..."글쓴 분 행복해지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2.23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현아(본명 김현아)가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것에 대해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이날 현아와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폭로자 A씨는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너가 학교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는 게시글을 게재했다.

[피네이션 제공]

이에 현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어요"며 "저는 그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라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아는 자신이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위해 학창 시절을 거의 즐기지 못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출연 시작으로 열두 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학창 시절이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 때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이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