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화이자-노바백스 백신 물량 확보 Q&A...北 백신 지원 논의는 향후에
[이슈체크] 화이자-노바백스 백신 물량 확보 Q&A...北 백신 지원 논의는 향후에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2.1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정부가 화이자 백신 300만명분을 추가 확보해 2분기에 도입하기로 했다. 또 노바백스와 백신 2천만명분 구매 계약을 했다. 이로써 정부의 백신 확보 물량은 기존 5천600만명분을 포함해 총 7천900만명분이 됐다. 이슈체크에서 Q&A로 자세히 알아보자.

Q. 화이자 백신은 물량은 어느 정도 확보된 상태인가?
A. 정부는 앞서 지난해 화이자와 개별 계약을 통해 1천만명(2천만회분)의 백신을 확보했다. 그러나 세계 각국이 앞 다퉈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나서면서 백신 생산·공급의 불확실성이 높아지자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 이번에 추가로 300만명분을 계약했다. 이로써 화이자 백신 물량은 총 1천300만명분으로 늘어났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Q. 확보만큼 도입 시기도 중요한데, 일정은?
A. 화이자 백신이 국내에 들어오는 시기도 조금 빨라질 예정이다. 질병청은 "화이자 백신은 당초 3분기부터 도입될 예정이었으나, 제약사와의 조기 공급 협상 결과에 따라 3월 말 내에 50만명분, 2분기에 300만명분이 각각 공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Q. 화이자 이외에 백신 확보 상황은?
A. 정부는 16일 오전 노바백스와도 백신 2천만명분(4천만 회 분)에 대한 선구매 계약을 체결한다. 이에 따라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얀센, 노바백스 등 개별 제약사와 백신 공동구매를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확보한 백신은 총 7천900만명분이 됐다.

Q. 화이자 백신 언제부터 접종이 가능한가?
A. 정부가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와 계약한 코로나19 백신을 4월부터 접종하기로 했다. 3분기에서 앞당겨진 것이다. 질병관리청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가 어제 화이자 백신 300만명분(600만회분)에 대해 추가 구매 계약을 하고, 당초 3분기였던 공급 시작 시기를 3월 말로 앞당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화이자 백신은 식약처에서 허가 심사를 진행 중이며, 3월 말 도입되는 백신에 대한 국가 출하 승인이 완료되면 4월부터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노바백스 백신의 경우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Q. 노바백스 백신이 지닌 의미가 크다고?
A. 정세균 국무총리는 "노바백스 백신의 경우 우리 기업이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 공장에서 백신을 생산하게 돼 더욱 의미가 크다"며 "기술 이전을 바탕으로 국산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Q. 백신 도입과 접종에 대해 야권에서는 비난도 나오는데?
A. 국민의힘은 16일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확보 지연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 회원국 가운데 한국이 가장 늦은 시기에 백신 접종을 시작하게 됐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코로나 사망자 95%가 65세 이상에서 나오고 있는데도, 가진 백신이 아스트라제네카뿐이라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불안과 공포 속에 또다시 기다려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또 최 원내대변인은 백신 접종에 건강보험 재정이 쓰인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초기 방역에 실패하고 백신 확보도 늦은 정부가 무슨 염치로 백신 접종비마저 건보에 부담시키며 국민 허리만 휘게 만드는가"라고 쏘아붙였다.

Q. 마지막으로 북한 백신 지원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정부의 입장은?
A. 통일부는 16일 북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는 "국민적 지지를 얻을 수 있을 때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다른 부처와 최근 코로나19 백신 대북지원 문제를 논의했는지를 묻는 취재진에게 "현 단계에서는 구체적으로 검토한 바 없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응 등 관련 문제는 남북 주민 모두에 관련된 사항이라 남북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기본적 인식"이라면서도 "국내에 백신이 충분히 공급돼 접종이 이뤄져 국민 안전이 충분히 확보된 다음 논의해보겠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