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엽고 앙증맞음의 대명사 토끼의 배변훈련 [반려동물농장] 
귀엽고 앙증맞음의 대명사 토끼의 배변훈련 [반려동물농장]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1.02.16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끼는 귀여운 외모로 애완동물이나 야생동물이나 모두 사랑(?) 받는 동물 중 하나다. 대체로 순한 성격과 먹이만 잘 주면 크게 손 탈 일 없이 잘 자라는 특성 때문에 현대인들의 애완동물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토끼의 아무데나(?) 소변을 보는 행위나 동그란 환 같이 생긴 대변을 여기저기 흘리고 다니는 것은 토끼를 키우는 사람들의 골칫거리 중 하나이다. 그런데 의외로 토끼는 화장실을 잘 가리는 동물 중 하나이므로 배변훈련을 시키면 화장실을 잘 가리는 편이다. 어떻게 배변훈련을 시켜야 할까?

출처 - pixabay

먼저 토끼의 습성을 알아야 한다. 토끼에게 있어 화장실은 배변을 하는 장소뿐만 아니라 편안한 휴식처이자 마음의 안정감을 얻을 수 있는 곳이다. 초식동물인 토끼는 포식자에게서 안전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을 선호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가급적 확 트인 곳 보다는 뒤가 막힌 구석진 곳에 화장실을 마련해 누군가 뒤를 노리지 않는다는 것을 느끼게 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토끼는 영역표시를 하는 동물이기 때문에 케이지 혹은 울타리 안에서 배변훈련을 시키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으면 넓은 장소에 여러 개의 배변장소를 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출처 - pixabay

이에 따라 케이지를 적당한 곳에 설치를 했다면 토끼가 배변을 하는 장소를 눈 여겨 본다. 토끼는 배변장소를 정하면 그 곳에서 주로 볼일을 보는 습성이 있고 이를 냄새로 구분한다. 따라서 토끼의 배변장소에 화장실을 만들어 주고 대변과 소변이 묻은 휴지 등을 그 안에 넣어준다. 

토끼가 화장실 외에 용변을 볼 때에는 용변을 잘 치워주고 탈취제 등을 사용해 냄새를 없애주고 변을 닦은 휴지를 화장실에 넣어 냄새가 화장실에서 더 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반복해 주면 토끼는 화장실은 인식해 그 곳에서 용변을 보게 될 것이다. 

또한 토끼가 편안한 장소라고 여길 수 있도록 먹이와 물도 화장실 근처에 두면 화장실을 이용하는 데 더 수월해 질 수 있다. 

일반적으로 토끼는 괄약근이 약해 대변은 잘 흘리고 다닌다. 또한 자신의 냄새가 미약할 경우 영역표시를 위해 대변이나 소변을 잘 뿌리고 다니므로 이런 습성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이해를 해야 한다.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그리고 반드시 주의해야 할 점은 토끼의 배변훈련 중에는 절대 혼을 내거나 화를 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만약 토끼가 화장실에서 혼을 난다거나 위협을 받는 등의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토끼는 더 이상 지금의 화장실을 편안한 장소로 인식하지 않는다. 이렇게 되면 그 동안 했던 배변 훈련은 모두 수포로 돌아갈 위험이 있는 것이다. 

토끼의 배변 훈련은 개체마다 천차만별이다. 빠른 토끼들은 처음부터 가리기도 하지만 느린 토끼들은 1년 정도가 걸려서야 화장실을 가리기도 한다. 하지만 그런 토끼의 행동에는 다 이유가 있는 법, 예민하고 고집이 센 토끼를 키우려면 토끼에 맞춰주는 것이 좋을 것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