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과 교량 교통사고 치사율이 높은 이유...안전운전 요령은? [모터그램]
터널과 교량 교통사고 치사율이 높은 이유...안전운전 요령은?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2.0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발생했다 하면 유독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지는 터널과 교량에서의 교통사고. 특히 겨울철에는 터널과 교량에 결빙구간이 많아 설상가상의 조건이 된다. 안전운전은 어느 도로 환경에서건 잘 지켜야 하지만 특히 터널과 교량을 더욱 주의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에 따르면 최근 5년(2015~2019년) 동안의 교통사고건수 중 터널 안에서 총 3,452건(연평균 690건), 교량 위에서 총 6,789건(연평균 1,358건)의 교통사고가 일어났다. 특히 연평균 교통사고 치사율(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수)은 터널 안이 3.6명, 교량 위가 4.1명으로, 전체 교통사고에 대한 치사율 1.8명에 비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사진/픽사베이]

터널과 교량 교통사고의 치사율이 높은 이유, 무엇보다 터널과 교량에서는 회피가 어려운 특성으로 인해 교통사고 시 피해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겨울철 강설과 한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터널 입·출구 및 교량의 연결부는 도로 노면이 결빙되기 쉬운 곳이므로 터널과 교량 통과 시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터널은 시각적 제약으로 차로가 좁게 느껴지고, 밝은 곳에서 어두운 곳으로 들어가면서 주변이 잘 보이지 않는 잠깐의 시간동안 교통상황을 파악하지 못할 수 있다. 그리고 터널은 주로 산을 관통하기 때문에 터널 통과 후 경사, 커브, 교량, 돌풍, 강풍 등으로 차량제어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터널과 교량에서 안전운전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우선 터널과 교량을 지날 때에는 진입하기 전에 충분히 감속하고 앞차와 충분한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급가속·급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해당 구간에서는 앞차를 앞지르기 하지 않는 것이 교통사고 예방에 도움이 된다.

안전운전 의식은 때와 장소를 가려서는 안 된다. 운전 중에는 언제나 돌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보이지 않는 위험에 대비하여 방어 운전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그 중에서도 특히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터널과 교량에서는 다른 차의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를 망각하고 교량과 터널에서의 무분별한 차선변경, 칼치기, 고속주행 등을 일삼는 운전자들의 의식 제고가 필요하다.

한편 도로교통공단은 다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한파에 얼어붙기 쉬운 터널과 교량 부근에서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운전자들에게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