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의원 '후궁' 발언 한 조수진 의원, "미안하다"며 SNS 글 삭제
고민정 의원 '후궁' 발언 한 조수진 의원, "미안하다"며 SNS 글 삭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1.2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지난 26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지난 총선 당시 정권 차원의 지원을 받았다며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표현한 데 대하여 사과하고, 문제의 페이스북 글을 삭제했다.

조 의원은 페이스북에 "고 의원에게도 미안하다"며 "저의 비판이 애초 취지와 달리 논란이 된 점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유적 표현이 논란이 된 글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조의원은 "(고 의원에 대한) 비판 글 가운데 비유적 표현이 모욕이나 여성 비하로 논란이 되고,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 됐다는 사실이 안타깝다"며 "저도 여성 의원으로서 여야를 떠나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를 주장하는 입장에서 비유적 표현이 여성 비하의 정치적 논란거리가 됐다는 것 자체가 가슴 아프다"고 전했다.

그는 취재진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논란은 털고 가는 게 국민의힘이 보여줄 태도라고 본다"며 "많은 조언, 질책 부탁한다. 제가 수양이 많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