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퍼드대 연구진, “올해 바이러스 변이 많이 나타날 것” [글로벌이야기]
옥스퍼드대 연구진, “올해 바이러스 변이 많이 나타날 것”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1.01.2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20일(현지시간)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에서 각각 처음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에 대한 백신 연구에 나섰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옥스퍼드대의 한 소식통은 텔레그래프에 백신 연구진이 코로나19 변이에 대응해 백신 플랫폼을 얼마나 빨리 변경할 수 있는지를 평가 중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백신 과학자) 팀은 당장 그것(변이 바이러스 백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대비하지 않는 것은 어리석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옥스퍼드대 대변인은 "올해 새로운 (바이러스) 변이가 많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과학자들은 이 변화를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 앞으로 방심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옥스퍼드대 연구진은 지난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을 공동으로 개발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