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조기발견 및 치료를 돕는 ‘닥터앤서 대장내시경’ [과학it슈]
대장암 조기발견 및 치료를 돕는 ‘닥터앤서 대장내시경’ [과학it슈]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1.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대장내시경 검사는 대장암(용종)을 발견·치료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는데 의료진의 피로도, 숙련도 및 환경 요인 등에 따라 작은 용종을 놓치는 경우도 16 ~ 26%나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한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이 이슈가 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열아홉 번째 디지털뉴딜 현장소통 일환으로 지난 18일 가천대학교 길병원을 방문하여 국내 최초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실’ 현판식을 개최하였다.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은 약 8만 명의 의료데이터를 AI 기반으로 연계·분석하여 대장암의 발생 가능성 여부를 예측하고, 내시경 검진 시 의료진이 대장 용종을 놓치지 않고 발견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대장암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도와줄 수 있다. 닥터앤서 대장내시경SW는 의료진이 내시경 검사를 하면서 발견하지 못하고 지나칠 수 있는 작은 용종도 실시간으로 발견해 알려줌으로써 대장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닥터앤서는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김창용 원장)이 지난 3년간(’18~’20년) 총 488억원(정부 364, 민간 124억원)을 투자하여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 및 22개 ICT 기업 등 연인원 총 1,962명이 참여하여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하여 개발된 인공지능(AI) 의료용 소프트웨어(SW)이다.

닥터앤서 대장내시경 SW는 2020년 2월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인허가를 받았으며, 길병원은 기존 대장내시경실(8실)에 ‘닥터앤서’ 대장내시경SW를 설치(6실)하고, 국내 최초로 AI 기반 대장내시경 검진체계를 갖추었다. 대장내시경 등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환자들은 우선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을 통한 문진(성별, 키, 몸무게, 음식, 운동습관, 약물복용력 등)으로 대장암(용종) 발병 위험도를 예측하고, 위험도가 높은 환자에게는 내시경 등 추가적인 진단을 적극 권유하고, 생활습관 개선 방향 등을 알려줄 수 있게 된다.

길병원은 고려대구로병원, 부산대병원, 강릉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화순전남대병원 등 의료기관과 인피니티헬스케어, 이원다이애그노믹스,피씨티 등 정보통신(ICT) 기업과 협력하여 ‘닥터앤서’의 8개 대상 질환 중 대장암 발생 예측 및 진단 SW 개발을 주관하고 있다. 8개 대상 질환은 암(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치매, 뇌전증, 소아희귀유전질환 등이다.

인공지능과 의료 융합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히는 닥터앤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기반의 의료서비스 질 개선에 많은 지원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