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부정청탁 혐의 피소...지난 연말 받은 시상식 상금 나눠줬다가 피소
장성규, 부정청탁 혐의 피소...지난 연말 받은 시상식 상금 나눠줬다가 피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1.14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가 부정청탁 혐의로 고소당했다. 지난 13일 오후 장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부정청탁 혐의로 피소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DJ 상금으로 받은 500만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를 당했다고 고백한 것이다.

(장성규_인스타그램)
(장성규_인스타그램)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진행을 맡고 있는 장성규는 지난달 25일 우수 진행자로 선정돼 상금 500만원을 받았다.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제작진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상금을 나눠줬다고 밝혔지만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저촉되는 행위가 아니냐며 문제를 제기했다.

장 씨는 "제가 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취지였기에 또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끔 했다"고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