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문정원 집 층간소음 논란...아랫집 항의에 문정원 사과글 올려
이휘재♥문정원 집 층간소음 논란...아랫집 항의에 문정원 사과글 올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1.1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이휘재 집이 층간소음 지적을 당한 가운데 이휘재의 아내가 층간소음 항의 글에 사과했다.

문정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둥이 2학년 반 배정이 나왔다. 한 것도 없이 2학년이라니 꽃보며 마음 달래는 중“이라는 글을 올렸다.

(문정원_인스타그램)
(문정원_인스타그램)

게시글에 한 누리꾼은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나요? 리모델링 공사부터 일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 없어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립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문정원은 하루가 지난 뒤인 12일 댓글로 "저도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 시키고 있다.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이구요"라며 사과했다.

한편 이휘재, 문정원 부부와 아이들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등에 함께 출연하며 집과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