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발표... "2021년, 회복과 포용과 도약의 위대한 해 만들자"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발표... "2021년, 회복과 포용과 도약의 위대한 해 만들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1.1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발표했다.

이날 신년사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는 지난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최고 성장률로 GDP(국내총생산) 규모 세계 10위권 안으로 진입하는 등 위기 속에서도 한국 경제의 미래가 밝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올해 우리는 온전히 일상을 회복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으로 새로운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남북 관계에 관해서는 "올해는 남북이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년이 되는 해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국제사회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남북은 손잡고 함께 증명해야 한다"며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루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가입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 심사도 진행 중이다. 안전성 검사와 허가, 사용과 효과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며 "자체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하겠다. 백신 자주권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함께 코로나를 이겨낼 것이다. 이제 드디어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인다"며 "2021년은 우리 국민에게 회복의 해, 포용의 해, 도약의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상을 되찾고, 경제를 회복하며, 격차를 줄이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올해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시대가 끝나고 코리아 프리미엄 시대로 나아가는 선도국가 도약의 길을 향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2021년 올해는 회복과 포용과 도약의 위대한 해로 만들어 냅시다.”라며 신년사를 마무리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