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실내체육시설 핀셋 방역조치, 업주들 “일방적인 희생 요구” 토로
[이슈체크] 실내체육시설 핀셋 방역조치, 업주들 “일방적인 희생 요구” 토로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01.06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 구성 : 박진아 기자, 김아련 기자] 2020년 01월 06일 오늘의 이슈를 살펴보는 이슈체크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조치로 지난달 8일부터 수도권 지역 실내체육시설(헬스장)이 문을 닫은 가운데 일부 헬스장 업주들이 줄도산 위기에 처했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오늘 이슈체크에서는 정부의 생활체육시설 방역조치 논란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아련 기자와 함께합니다.

안녕하세요. 김아련입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Q. 먼저 실내체육시설 방역조치, 어떤 논란이 일고 있는지 간략하게 설명해주시죠.

현재 수도권의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지난달 8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로 올라간 이후 한 달가량 영업을 못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영업 허용 기준이 제각각이라는 지적인데요. 즉 핀셋 조치가 이루어 졌다는 주장입니다. 2.5단계가 적용 중인 수도권의 경우 헬스장 등에서 운영은 계속 금지하면서, 태권도나 발레 등 학원으로 등록된 소규모 체육시설은 동시간 교습 인원 9명 이하를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자영업자들은 임대료 부담 등을 호소하며 거리두기 조치 완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Q. 헬스장 업주들의 방역조치 불복 시위도 곳곳에서 이어졌다고요.

그렇습니다.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 연맹은 5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벼랑 끝에 선 실내체육 사업을 살려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연맹 "3차 대유행이 시작되고 정부는 우리의 희생을 당연한 것처럼 여기며 또다시 실내체육시설에 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며 "정부는 유독 실내체육시설에만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고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하고 있다" 비판했습니다.

또 일부 헬스장에서는 항의 차원으로 문을 여는 일명 오픈 시위가 확산하고 있는데요.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는 수도권에서 300곳 이상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한편 경기 포천시에서는 문을 연 헬스장에 대해 방역수칙에 따라 운영중단을 요구하는 선에서 행정계도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Q.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실내체육시설 조치 완화에 대한 글이 올라왔는데, SNS상에서도 관련 분야 종사자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요.

그렇습니다. 현재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 연맹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글에는 오늘 오후 6시 기준 21만명이 넘게 참여하면서 정부에게 실효성 있는 정책을 촉구했습니다. 또 업계 관계자들은 오늘 정오부터 '벼랑끝 실내체육시설'이란 문구의 실시간 검색어 시위를 하며 SNS를 통한 집단행동을 이어갔습니다.

Q. 현재 상태라면 형평성 논란이 더욱 커질 것 같은데요. 이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어떤가요.

네 업주들의 불만이 커지는 상황에서 정부가 헬스장을 비롯한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방역조치 재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좀 더 보완해야 할 사항이나 형평성과 관련된 부분, 또 현장에서 나온 문제 제기 등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포함해 해당 부처와 논의를 거쳐 안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지난 5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실내 체육시설은 밀폐된 시설에서 비말(침방울)을 강하게 배출하는 특성이 있어, 학원과 방역적 특성이 동일하다 보기에는 무리"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어려움이 있겠지만 (현행 거리두기 조치가 만료되는) 앞으로 12일 정도만 인내해주시고, 방역관리에 협조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설명 잘 들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되면서 부담을 견디지 못하는 자영업자들의 반발이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의 핀셋 방역 조치에 따른 형평성 논란이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코로나19가 장기전이 되면서 코로나블루를 넘어 레드가 나오고 있는 상황. 방역과 경제를 지속하기 위해서라도 실효성 있는 보상이나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상 이슈체크였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