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 840명...이틀 연속 1천명 아래 기록 外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 840명...이틀 연속 1천명 아래 기록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1.0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 840명...이틀 연속 1천명 아래 기록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40명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840명 늘어 누적 65,81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 100여명 늘었지만, 이틀 연속 1천명 아래를 이어갔다. 정부는 언제든 다시 확산세가 거세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특별방역대책,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등을 통해 당분간 방역의 고삐를 더 죄기로 했다.

서울 영등포구 보건소, 여의도 금연거리에 흡연 부스 5개소 추가 설치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 보건소는 여의도 금연거리에 흡연 부스 5개소를 추가 설치했다고 6일 밝혔다. 새로 설치된 곳은 ▲한화손해보험빌딩 앞 ▲교보증권빌딩 앞(여의도역 3번 출구) ▲KB빌딩 앞(한국교직원공제회관 부근) ▲삼희익스콘벤처타워 앞(은행로 3) 2곳이다. 영등포구는 비흡연자의 간접흡연 피해를 줄이고, 흡연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여자축구 대표팀 간판 골잡이 모건, 연휴 보내던 중 코로나19 감염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사진/AP=연합뉴스 제공]

미국 여자 축구 대표팀의 앨릭스 모건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모건은 한국시간으로 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캘리포니아에서 연휴를 보내던 중 자신과 가족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알렸다. 미국여자프로축구(NWSL) 올랜도 프라이드 소속인 모건은 지난해 9월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에서 단기 임대로 뛰고 최근 소속팀으로 복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