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온난화 막기 위한 전 세계의 노력, 탄소중립이란? [지식용어] 
지구 온난화 막기 위한 전 세계의 노력, 탄소중립이란? [지식용어]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0.12.1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파리협정 체결 5주년을 기념해 유엔과 영국 등이 주최한 ‘기후목표 화상 정상회의’ 연설에서 “한국은 ‘2050년 탄소중립 사회’로 가기 위해 탄소중립과 경제성장, 삶의 질 향상을 동시에 달성하는 포용적 비전을 마련했다”며 “‘탄소중립선언 비전선포식’을 통해 온 국민이 함께 탄소중립을 실천하기로 다짐했다”고 했다.

탄소중립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이산화탄소의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든다는 개념으로, 다시 말해 대기 중으로 배출한 이산화탄소의 양을 상쇄할 정도의 이산화탄소를 다시 흡수하는 대책을 세움으로써 이산화탄소 총량을 중립 상태로 만든다는 뜻이다.

탄소중립을 실행하는 방안으로는 첫째, 이산화탄소 배출량에 상응하는 만큼의 숲을 조성하여 산소를 공급하거나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무공해에너지인 태양열·풍력 에너지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 투자하는 방법이 있다. 둘째, 이산화탄소 배출량에 상응하는 탄소배출권을 구매하는 방법 등이 있다. 탄소배출권(이산화탄소 등을 배출할 수 있는 권리)이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돈으로 환산하여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한 것인데, 탄소배출권을 구매하기 위해 지불한 돈은 삼림을 조성하는 등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늘리는 데에 사용된다.

지구 온난화 등 각종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구를 위해 각 나라에서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을 조절을 위한 탄소중립 운동을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연설을 통해 문 대통령은 사전 녹화 연설에서 “국민이 일상 속에서 자발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마련하고, 사회 각 부문별로 체계적인 로드맵을 만들어 실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혁신과 결합한 ‘그린 뉴딜’을 통해 녹색산업을 발전시킬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제사회의 공동대응 노력에도 함께할 것”이라며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을 올해 안에 마련하고, 2030년 ‘국가결정기여(NDC)’를 절대량 목표 방식으로 전환해 유엔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했다. 특히 “2030년 감축 목표도 조속히 상향 제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기업들의 참여를 위한 정부의 노력도 돋보인다.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에 맞춰 내년부터 탄소 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하는 기업에 대한 세제 혜택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조세특례제한법 시행령을 개정해 탄소 저감 관련 기술을 세제 혜택 우대 대상인 신성장기술에 포함하고, 관련 투자액의 최고 12%를 소득·법인세에서 세액공제해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탄소중립을 위한 많은 국가들과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한편 탄소중립이라는 용어는 2006년 <옥스퍼드 사전 New Oxford American Dictionary>이 올해의 단어로 선정하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