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전두환 동상 논란... 충북도 존치 결정 外 [오늘의 주요뉴스]
청남대 전두환 동상 논란... 충북도 존치 결정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2.0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청남대 전두환 동상 논란... 충북도 존치 결정

[충북도 제공]
[충북도 제공]

청남대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동상에 대해 충북도가 사법적 과오를 적시한 안내판을 세우는 조건으로 존치를 공식화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3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동상 철거와 존치의 중간 점인 사법적 과오를 적시해 존치하고, 대통령길 명칭은 폐지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철거 주장이나 존치 주장 모두 애국·애향·충정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감사드린다"며 "논란을 조기 매듭짓지 못한 데 대해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법적 과오를 적시하는 방법, 대통령길 명칭 폐지와 그에 따른 동상 위치 등 세부사항은 추후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될 자문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항 인근 조선소 4곳, 관리 의무 위반 적발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부산항 인근 소형조선소 11곳을 대상으로 비산먼지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관리 의무를 위반한 사업장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점검 결과 적발된 조선소 4곳은 이동식방진망, 집진시설 등을 사용하지 않고 야외 도장작업을 진행해 사업장 밖까지 비산먼지가 날렸다. 야외에서 도장, 연마, 녹 제거작업 등을 하기 위해서는 이동식방진망, 집진시설, 간이 칸막이 등을 설치해야 한다. 낙동강청은 적발된 조선소에 대해 비산먼지 발생 억제시설 운영 등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명령하고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제주도, 위기가구에 긴급 생활 생계지원금

[충북도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제주도는 4일 위기가구로 선정된 2천271가구에 14억8천만 원을 지급하고, 이후 추가로 4천882가구에 긴급 생활 생계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지급금액은 4인 가구 이상 기준 100만 원(1인 40만 원, 2인 60만 원, 3인 80만 원)이며, 계좌 입금 방식으로 각 가구에 1회 지급된다. 도는 도내 취약계층 중 복지제도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 프로그램에서 소외된 가구를 대상으로 긴급 생활 생계지원금 지급 대상 위기가구를 선정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