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협력주행버스 BRT전용도로 실증 시연 펼쳐져
자율협력주행버스 BRT전용도로 실증 시연 펼쳐져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2.0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손봉수, 이하 국토교통진흥원)이 지난 2일 일반 버스가 오가는 실제 도로 상황에서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대형 전기버스 운행을 시연했다고 3일 밝혔다.

국토교통진흥원은 국토교통부 연구개발사업 일환으로 도심환경에서 자율주행 기반의 대중교통수단 운행을 목표로 18년부터 관련 기술을 연구개발해오고 있다.

이날 자율협력주행 버스(level 3)운행 시연은 세종시 BRT 노선(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도담동, 6km구간)에서 이뤄졌으며,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주행에 있어서 운전자가 버스 시스템에 제어권을 전환한 후 버스는 제한속도(50km/h)에 맞춰 일반버스 주행 상황에서 자율협력주행을 실시했으며, 정류장에서는 정해진 정차 칸 내에 정밀정차까지 완료했다.

편의서비스로는 승객이 승하차를 예약하고, 승하차 지점에 인접했을 때 승객에게 알림을 주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도 선보였다.

이날 가상의 승객은 한솔동 정류장에서 탑승을 예약한 후 탑승하고, 정부세종청사남측 정류장 하차를 예약한 후 하차했다.

자율협력주행 시연 버스는 주행 중에 교통신호정보를 받아(I2V) 교통신호에 맞춰 정지 및 주행을 선보였으며, 선행차량의 주행정보와 선행차량이 수집한 도로정보(정차 및 돌발 상황)를 후행차량에 제공(V2V)하는 기술도 선보였다.

또한 자율협력주행 버스의 운행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관제센터 상황판을 선보여 버스에 탑재된 센서의 고장상황 등을 점검하는 기능도 시연했다.

차량통행이 적은 도로에서 중소형 버스로 시연했던 작년과 달리, 이번 시연에서는 실제 버스가 운행하는 노선을 따라 대형 버스를 운행하여 더욱 발전된 기술을 선보였다.

내년에는 자율주행 대형버스와 중소형버스를 함께 운행하며, 주요 노선을 운행하는 대형 버스에서 승객의 집 앞까지 운행하는 중소형 버스로 환승하는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복합적인 환승 시스템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환승 서비스는 버스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승객이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승하차를 예약하면 자율주행 버스가 실시간으로 경로를 변경하여 승객을 태우거나 내려주는 수요 응답형 기반의 서비스로 시연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시연 행사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참석자 최소화, 식사금지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진행되었다.

손봉수 원장은 “전국 주요도로의 완전자율주행 상용화에 대비하여 먼저 시민들의 체감도가 높은 대중교통 분야에 자율협력주행 차량이 활발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으며, 향후 국토교통진흥원에서는 완전자율주행 상용화에 대비하여 관계 산‧학‧연의 역량을 집중하고, R&D 기술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