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타는 반려견들, 건강하게 겨울나는 꿀팁 [카드뉴스]
추위타는 반려견들, 건강하게 겨울나는 꿀팁 [카드뉴스]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0.12.04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디자인 최윤수 수습] 겨울철 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대상은 사람만이 아니다. 반려견 역시 겨울철 건강에 주의해야 한다. 반려견이 털이 있다고 해서 추위에 강한 것이 아니다. 추운 겨울에 반려견도 동상과 저체온증에 걸릴 수 있어 산책하러 나갈 때 주의가 필요하다.  

그렇다고 해서 실내에만 있으면 반려견의 건강에 좋지 않아 스트레스 해소와 운동을 위해서 외출은 꼭 필요하다. 반려견과 함께 추위에도 건강하게 겨울을 나기 위한 요령에는 무엇이 있을까.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반려견의 체온은 대개 37.7~39.2도로 품종과 체형, 털의 형태에 따라 다르지만 생활하기에 알맞은 온도는 15~26도다. 

그래서 추운 곳에 오래 있을 때 귀나 꼬리, 발가락이 동상에 걸릴 수 있으며 저체온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털이 짧은 품종은 추위에 약하므로 보온에 더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려견이 동상에 걸리면 주변 부위가 창백하게 변하고 만지면 아파한다. 그래서 이때는 마른 수건으로 동상 부위를 감싼 다음 헤어드라이기 등으로 따뜻하게 해줘야 한다. 그러나 온도가 너무 높으면 조직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하며 발병 부위가 어둡게 변했다면 바로 동물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저체온증은 정상 체온 이하로 떨어진 때를 가리키는데 가볍게 나타나면 피부가 창백하거나 떨림, 무기력함, 졸림 증상을 보이고, 체온이 많이 내려가게 되면 생명을 위협할 수 있어 초기에 바로 조치해야 한다. 

실내에서 지내는 반려견이라면 바깥 활동 시에 보온이 잘되는 소재의 옷을 입혀야 하고, 산책은 볕을 쬐며 걸을 수 있는 시간과 장소를 골라 계획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좋다. 집 밖에서 생활하는 반려견은 덮개나 방풍 비닐을 덮어 휴식처를 따뜻하게 해주고, 내부에는 깔개를 깔아주는 게 좋다. 그리고 체온 유지로 에너지 소모가 크기 때문에 사료량을 늘려야 한다.

한편 겨울에는 염화칼슘과 부동액을 뿌려 제설하는 도로가 많은데, 이 때문에 반려견의 발바닥이 다치지 않도록 장화를 신기면 도움이 된다고 한다. 또 염화칼슘과 부동액을 먹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는데 혹시라도 삼켰다면 위장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힘이 없거나 구토 증상이 나타나는지 눈여겨볼 필요가 있으며, 외출 후에는 반드시 마른 수건으로 발바닥과 몸의 털의 눈과 물기를 모두 닦아주는 것이 좋다. 

추운 겨울에는 반려견이 따뜻한 체온을 유지하지 못해 저체온증에 시달리거나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고 한다. 평소 즐기던 산책이 추위 때문에 어려울까 걱정됐다면 이 요령들로 조금 더 반려견을 신경 써주는 것이 좋겠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