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아파트 화재 현장 오늘 합동감식... '펑' 하는 소리 났다 목격자 진술도 이어져
군포 아파트 화재 현장 오늘 합동감식... '펑' 하는 소리 났다 목격자 진술도 이어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2.0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군포경찰서는 2일 오전 10시 30분 11명의 사상자를 낸 경기 군포 아파트 화재 현장 합동 감식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되는 감식에는 산본동 백두한양9단지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경기소방재난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기관등이 합동으로 감식을 진행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일 오후 4시 37분에 아파트 12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지는 등 1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의 사망자들은 30대 근로자 2명과 30대와 50대 이웃 주민 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선 전기난로를 켜둔 채 오래된 섀시 교체 작업 중이었는데, 난로 주변에서 폴리우레탄과 시너 등 가연성 물질이 발견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펑'하는 소리가 여러 차례 들렸다는 목격자들의 진술과 현장 내부 정밀감식을 통해 정확한 발화 지점과 원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