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여성새로일하기센터, 취업지원 연계를 위한 ‘버드아이뷰’ 사업설명회 진행
서초여성새로일하기센터, 취업지원 연계를 위한 ‘버드아이뷰’ 사업설명회 진행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11.27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초여성새로일하기센터(센터장 이한승)가 지난 19일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취업연계를 위한 ‘버드아이뷰(birdeye view)’ 사업설명회를 오프라인 및 온라인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오프라인은 서울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서초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서초구 버드아이뷰 오프라인 사업설명회 사진

‘버드아이뷰(birdeye view)’는 AI데이터 어노테이터 양성 후 수료생들의 취업연계를 위해 서초구청에서 진행하는 사업이다. AI어노테이터란 인공지능이 학습하기 위해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입력·가공 등 관리하는 역할을 담당하며 재택근무가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정부의 ‘디지털 뉴딜’ 일자리 정책으로 많은 구직자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직무로 알려졌다.

‘AI데이터 어노테이터 및 관리자 양성과정’은 고용보험 미가입 상태의 경력단절여성을 대상으로, 수료 후 어노테이터 또는 데이터라벨러로 활동하기 위한 ‘온라인 데이터 어노테이션 실무교육’, ’IT업계 종사자를 위한 직업소양 및 직장예절 소양교육’ 등 어노테이터 활동에 필요한 전문교육을 2주에 걸쳐 전문인력을 양성했다.

서초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서초구 버드아이뷰 온라인 사업설명회 사진

서초여성인력개발센터 관계자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하여 경력단절여성들의 일자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이번 서초구 버드아이뷰 구축사업을 통해 수료생들이 더 많은 디지털 일자리사업에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초구 버드아이뷰 사업은 전국에서 서초구만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고층 건물에 설치된 광각 CCTV 영상인 버드아이뷰를 활용해 차량과 사람의 혼잡한 상황 데이터에서 개인정보를 배제·가공해서 웹사이트를 통해 개방하는 사업으로 총 90명의 어노테이터를 채용하여 영상 내에서 객체를 추출하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