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컷뉴스] 편안하고 다양화된 스타일, 올 겨울 대세 패션은?
[세컷뉴스] 편안하고 다양화된 스타일, 올 겨울 대세 패션은?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1.2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찬바람에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두꺼운 옷을 꺼내 입어야 할 계절이 다가왔다. 올해는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출이 제한되면서 짧은 기장의 옷들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올 겨울 대세 스타일은 어떤 것들이 주목받고 있는지 알아보자.

첫 번째, 다양한 소재와 안감으로 주목받은 숏패딩

[세이브더덕 제공]

아우터 시장의 대세로 자리 잡은 숏패딩은 다양한 컬러와 패턴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베이직한 디자인의 숏패딩은 밝은 크림 색상인데, 화사한 겨울 데일리룩에 적합하다. 여러 브랜드에서는 다양한 스타일의 숏패딩을 내놓고 있는데, 소재와 안감이 다양해 보온성은 물론 트렌디한 스타일까지 겸비했다.

손목과 허리에 더해진 탄탄한 밴딩으로 핏을 살려주고 차가운 칼바람을 막아주는 내구성이 좋은 숏패딩, 오버핏 디자인에 다운 충전재를 사용한 숏패딩도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에는 동물에게서 털을 강제 채취하지 않은 ‘책임 다운 기준(RDS)’을 인증 받은 패딩도 대세로 떠올라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두 번째, 부드러운 소재로 가볍게 외출할 수 있는 플리스

[아이더 제공]

코로나19로 여행이나 외출이 줄어들면서 집에서 편하게 입고 가볍게 외출할 수 있는 실용성 있는 제품이 대세로 떠올랐다. 이런 트렌드에 맞춰 아웃도어 업체는 일명 뽀글이 재킷 같은 플리스 제품을 집중 생산했다. 부드러운 소재의 플리스는 보온효과는 물론 가벼워서 젊은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모았다.

플리스는 거의 폴리에스테르 원단에 보풀을 만든 것을 사용한다. 이 때문에 미세 플라스틱과 화학 섬유의 무분별한 사용이란 문제가 나왔다. 올해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주력 플리스 아이템은 이런 점들을 보완해 재활용 원단을 쓰거나, 오래 활용할 수 있도록 양면 디자인을 차용했다.

세 번째, 무릎 밑까지 오는 과감한 길이의 롱코트

[효연 SNS]

한편 허리나 엉덩이까지 오는 기장의 아우터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클래식한 느낌의 무릎 밑까지 오는 과감한 길이의 롱 코트도 인기를 끌고 있다. 몸 아래로 길게 떨어지는 긴 기장의 코트는 가벼우면서 여유로운 핏으로 편안하게 입기 좋고, 하이넥 디자인은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찬바람을 더 차단해준다.

특히 캐시미어 소재와 체크 패턴의 롱코트가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기본적인 블랙 색상 외에도 카멜, 그레이 색상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벨트가 함께 부착된 벨티드 롱 코트도 허리 라인이 강조된 입체적인 디자인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일교차가 크고 기복이 큰 날씨로 코트 판매량이 늘면서 남녀 모두에게 롱코트가 메인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이렇게 고가의 패딩제품에 올인 했던 아웃도어 업체들은 소품종, 다양화에 집중하면서 루스핏 제품을 많이 출시하는 추세이다. 올 겨울에는 코로나로 인해 스타일에도 변화가 생기면서 어디서나 간편하게 꺼내 입기 편한 스타일이 인기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