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코로나19 음성 판정... "2주간 자발적 자가격리"
엄기준, 코로나19 음성 판정... "2주간 자발적 자가격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1.2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엄기준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싸이더스HQ는 25일 "엄기준 씨는 지난 24일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조출연자 1명과 동선이 겹친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SBS 제공]

이어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태라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2주간의 자발적 자가격리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공연에는 12월 4일까지 참여하지 않게 됐다"고 전했다.

또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수칙을 준수하겠다”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