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NBA 소속 선수들 만나 이야기 나눠...“팀워크의 좋은 모범” [글로벌이야기]
교황, NBA 소속 선수들 만나 이야기 나눠...“팀워크의 좋은 모범”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1.24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프란치스코 교황이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을 만났다.

1. 교황, NBA 소속 선수들 만나 이야기 나눠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AP통신과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 등은 "교황과 NBA 선수협회 소속 선수 5명이 23일 바티칸에서 만나 사회 정의를 위한 노력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24일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NBA 선수들에게 "여러분들은 챔피언들"이라며 "항상 겸손한 자세로 인류애를 지키는 팀워크의 좋은 모범이 되어줬다"고 칭찬했다.

앞서 NBA 선수들은 올해 5월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체포 행위 과정에서 숨지는 사건과 8월 미국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흑인 남성이 비무장 상태에서 백인 경찰에게 총격을 받은 사건 등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2. 앤서니 선수, "교황과의 만남은 엄청난 경험"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날 교황과 만남의 자리에 참석한 앤서니 톨리버(멤피스)는 선수 협회를 통해 "오늘 자리는 엄청난 경험이었다"며 "교황님의 지원과 축복 속에 우리는 다음 시즌을 앞두고 우리 사회 변화를 위한 큰 힘을 얻었다"고 밝혔다.

자리에 함께한 NBA 선수는 톨리버 외에 이탈리아 국적의 마르코 벨리넬리(샌안토니오) 등 5명이다.

이탈리아 국적의 벨리넬리 역시 "교황님이 주신 메시지 가운데 항상 형제애로 뭉쳐 다음 세대에 좋은 모범이 되고, 늘 겸손하라는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한편 선수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3월부터 7월까지 중단됐다가 재개한 리그에 사회적 메시지가 적힌 유니폼을 착용했고, NBA 사무국과 협의해 코트 바닥에 '흑인 생명이 소중하다'는 문구를 새겨 넣으면서 화제를 모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