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퍼드대, 코로나19 백신 개발 연구... 면역효과 발표 [글로벌이야기]
옥스퍼드대, 코로나19 백신 개발 연구... 면역효과 발표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1.23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영국 옥스퍼드대가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손을 잡고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평균 면역 효과를 발표했다.

1.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면역 효과 분석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23일(현지시간) BBC 방송,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은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면역 효과가 평균 70%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영국과 브라질에서 절반씩, 2만3천명을 대상으로 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백신을 2회 접종한 참가자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30명, 가짜 약을 투약받은 이 중에서는 101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연구팀은 이를 토대로 코로나19 백신의 면역 효과가 평균 70%라고 설명했다.

2. 옥스퍼드대, “화이자나 모더나에 뒤떨어지지 않아”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앞서 모더나는 지난 16일 3상 임상시험 분석 결과 자사 백신의 예방 효과가 94.5%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제약사인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감염 예방효과가 95%에 달한다는 최종 결과를 발표한 뒤, 지난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는 그러나 백신 투약 방법에 따라서는 면역 효과가 화이자나 모더나에 크게 뒤떨어지지 않는 90%에 달한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