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레시피] 냉정함이 필요할 때...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무비레시피] 냉정함이 필요할 때...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0.11.23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가족과 함께 할 때, 혼자서 울고 싶을 때, 사랑하는 연인과 로맨스를 한껏 더 즐기고 싶을 때, 당신은 어떤 영화를 선택하나요? 많은 영화들 속에서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당신에게 무비레시피가 영화를 추천, 요리합니다.     

시대를 대표하는 여배우들이 있다. 엘리자베스 테일러, 올리비아 핫세, 오드리 헵번 등이 꼽힌다. 그리고 이 배우. 바로 앤 해서웨이가 있다. 그녀의 화려한 모습이 가장 잘 어울리는 영화 중 하나. 바로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이다. 

<영화정보>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The Devil Wears Prada, 2006)
코미디, 드라마 // 2006. 10. 25 // 미국
감독 – 데이빗 프랭클 
배우 – 메릴 스트립, 앤 해서웨이, 스탠리 투치, 에밀리 블런트 

<화려한 뉴욕을 꿈꾸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대학을 막 졸업한 앤디 삭스(앤 해서웨이)는 가고 싶었던 신문사에 낙점하고, 경력이라도 쌓자는 마음에 최고의 패션 매거진 ‘런웨이’에 입사하게 된다. 패션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그녀는, 미란다 편집장(메릴 스트립)의 하급 개인 비서로 일하게 된다. 그러나 ‘앤드리아’(앤 해서웨이)에겐 이 화려한 세계가 그저 낯설기만 하다. 

원래의 꿈인 저널리스트가 되기 위해 딱 1년만 버티기로 결심하지만 악마 같은 보스, ‘런웨이’ 편집장 ‘미란다’(메릴 스트립)와 일하는 것은 정말 지옥 같다. 처음 앤디는 매일 실수를 하고 패션 때문에 놀림거리가 된다. 특히 가십을 좋아하는 미란다의 선임 수석 비서인 에밀리와 잘 맞지 않아 머리가 아프다. 그러나 예술 감독 나이젤과 가까워지면서 패션에 신경쓰기 시작했고 미란다는 이런 앤디의 변화에 많이 관심을 가지고 더 집요하게 일을 시키기 시작한다. 

24시간 울려대는 휴대폰, 남자친구 생일도 챙기지 못할 정도의 풀 야근, 심지어 그녀의 쌍둥이 방학 숙제까지! 꿈과는 점점 멀어지고.. 잡일 전문 쭈구리 비서가 된 '앤드리아'
 
오늘도 ‘미란다’의 칼 같은 질타와 불가능해 보이는 미션에 고군분투하는 ‘앤드리아’. 과연, 전쟁 같은 이곳에서 버틸 수 있을까?

<하고 싶은 이야기>   
- 일이냐 사랑이냐 

일이냐 사랑이냐. 사실 정답을 어느 하나로 정할 수는 없다.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고군분투 하지만 사실 그렇게 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영화는 그것을 아주 정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일과 사랑, 당신이 두 가지 무엇 중 하나에 빠져있다면, 혹은 두 가지 다 갖고 싶음에도 따라주지 않을 때 영화가 주는 의미를 생각해볼 만 한다. 

- 화려함 그 자체  
영화는 화려함 그 자체다. 뉴욕, 프라다, 패션. 말만 들어도 화려함이 느껴지는 키워드들이 영화에서는 고스란히 표현된다. 영화는 바로 그런 시각적인 미를 보여주기 위해 많이 노력했고 앤디 삭스(앤 해서웨이)가 성장하는 모습은 패션을 통해서도 살펴볼 수 있다. 강한사람이 살아남는 것이 사회인가, 살아남는 사람이 강한 것이 사회인가. 화려함 그 속에서 나의 생활을 다시 한 번 돌아볼 수 있도록 만든다. 

모든 일에는 명암이 있다. 빛과 그림자가 존재하고 동전의 앞면과 뒷면이 있다. 어쩌면 일을 넘어 우리의 인생이 그럴지도 모른다. 모든 것을 이분법 적으로 말 하는 것이 옳지 않을 수도 있지만, 선택에는 항상 기회비용이 따른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냉정함이 필요할 때, 세상의 순리를 다시 되새겨야 할 때.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는 어떨까.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