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정부, 코로나19 백신 세계 최초로 승인... '스푸트니크 V' 효과 강조 [글로벌이야기]
러시아 정부, 코로나19 백신 세계 최초로 승인... '스푸트니크 V' 효과 강조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1.10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러시아 당국자는 9일(현지시간) 자국이 자체 개발한 백신도 비슷한 효과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1. 러시아, '스푸트니크 V' 백신 효능 관찰

[연합뉴스 제공]
[스푸트니크 V 백신_리아노보스티]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부 산하 '국립 내과·예방의학 연구센터' 소장 옥사나 드라프키나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건부 지시로 일반인 대상 '스푸트니크 V' 백신(러시아 개발 백신) 접종의 효능을 관찰하고 있다"면서 "관찰 결과 효능이 90% 이상"이라고 밝혔다.

그는 화이자 백신 효과 발표에 대해선 "또 하나의 효능 있는 백신 출현은 모두에게 좋은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2. 러시아 정부, 코로나19 백신 세계 최초로 승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러시아 정부는 앞서 지난 8월 11일 자국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세계 최초로 승인(공식등록)하며, 자국 전문가들의 성과에 대해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스푸트니크 V는 그러나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을 건너뛴 채 1, 2상 뒤 곧바로 국가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

러시아 측은 이후 권위 있는 국제 의학학술지 랜싯(The Lancet)에 1·2상 결과를 게재하면서 "올해 6∼7월 시행한 두 차례의 임상시험을 통해 참여자 전원에게서 항체가 형성되고 심각한 부작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9월부터 의료진·교사 등의 고위험군에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동시에, 모스크바 시민 약 4만 명을 대상으로 사실상의 3상에 해당하는 등록 후 시험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