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서 방출된 이용규, 발빠르게 키움과 계약... 김치현 단장, "선수단 분위기 강화 기대"
한화서 방출된 이용규, 발빠르게 키움과 계약... 김치현 단장, "선수단 분위기 강화 기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1.1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는 한화 이글스에서 방출된 베테랑 외야수 이용규(35)와 연봉 1억원, 옵션 최대 5천만원 등 총액 1억5천만원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200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LG 트윈스의 지명을 받고 프로야구에 데뷔한 이용규는 LG를 거쳐 KIA 타이거즈와 한화에서 활약했으며, 프로 17년 통산 1천692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1, 도루 363개, 483타점, 1천38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또 올 시즌에는 정규리그 12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6, 도루 17개, 32타점, 60득점을 기록하는 등 꾸준한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한화의 주장으로서 팀의 구심점 역할을 한 이용규는 팀 리빌딩 기조 속에 결국 한화로부터 방출되었다.

한편 이용규는 "김치현 단장님이 직접 연락해 주셔서 감사했다. 팀에서 바라는 것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그는 "히어로즈는 좋은 선수들이 많은 팀이라고 생각한다. 팀이 가장 높은 곳에 오를 수 있도록 열정을 다해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에 키움 김치현 단장은 "풍부한 경험과 실력, 열정을 가진 선수와 함께해서 매우 기쁘다"며 "연령대가 낮은 선수단에 실력 있는 베테랑 선수의 합류로 뎁스와 선수단 분위기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