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서 가축 잡아먹던 수마트라호랑이...치료 후 자연의 품으로 [글로벌이야기]
인니서 가축 잡아먹던 수마트라호랑이...치료 후 자연의 품으로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11.0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인도네시아 당국이 민가에서 가축을 잡아먹던 수마트라호랑이를 붙잡아 영양실조 등을 치료하고 난 뒤 헬기에 실어 고지대에 방사했다.

1. 민가서 가축 잡아먹던 수마트라호랑이

[사진/트리뷴뉴스 제공]

4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올해 8월 24일 수마트라섬 북부 남타파눌리군의 한 마을에서 암컷 수마트라호랑이가 포획됐다. 주민들은 호랑이에 ‘스리 나빌라’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이 호랑이는 올해 5월부터 민가에 출몰했고 8월 4일에는 개와 뱀을, 같은 달 15일에는 염소를 잡아먹었다.

2. 수마트라호랑이 치료 후 방사 결정

[사진/북수마트라 천연자원보호국 제공]

천연자원보호국 관계자들은 함정을 만들어 스리 나빌라를 붙잡았고 세 살 정도로 추정되었다. 스리 나빌라는 영양실조로 많이 야위었고, 탈수, 빈혈, 간에 문제가 있어 당국은 두 달 동안 호랑이를 치료한 뒤 10월 30일 검사 결과를 토대로 방사를 결정했다.

3. 자연으로 돌아간 수마트라호랑이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Pixabay]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Pixabay]

당국은 수마트라섬 북부 아체주 구능 르우제르국립공원(Leuser)의 해발 1,320m 수마트라호랑이 서식 추정지가 방사 구역으로 적합하다고 봤으며 스리 나빌라는 이달 3일 차량과 헬기에 실려 해당 지점으로 이동한 뒤 풀려났다. 멸종위기종인 수마트라호랑이는 1970년대에는 1,000마리 정도로 파악됐으나 산림파괴와 계속된 밀렵으로 현재 야생에 400∼600마리 정도만 남아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