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김회장의 옥중편지 속 검사는 나의엽 검사? 박훈 변호사, "공익적 차원에서 공개"
라임 김회장의 옥중편지 속 검사는 나의엽 검사? 박훈 변호사, "공익적 차원에서 공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0.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이른바 '검사 술접대' 참석 의혹을 받고 있는 현직 검사 1명의 이름과 사진을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했다.

해당 사진은 나의엽 수원지검 안산지청 부부장검사로, 지난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에 근무하기도 했다.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김 전 회장과는 고교 동문으로 8년 선배인 박 변호사는 지난 16일 김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에 언급된 야당 정치인의 실명 등을 공개한 바 있으며, 그는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1명"이라며 "공익적 차원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날 어찌해보겠다면 그건 전쟁이기를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김 전 회장은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법무부는 감찰에 나섰고 검찰도 수사전담팀을 구성해 수사 중이다. 전담팀은 A 변호사의 사무실과 신원이 특정된 검사 2명의 사무실, 접대 장소로 지목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 등을 최근 잇달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한편 A 변호사는 이를 부인했고, 다른 당사자들 역시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