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레드닷 어워드 '최우수상'...한국차 최초 [모터그램]
현대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레드닷 어워드 '최우수상'...한국차 최초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10.23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콘셉트카인 '프로페시'가 레드닷 어워드에서 한국차 최초로 디자인 콘셉트 분야 최우수상을 받았다. 1955년 시작된 레드 닷 어워드는 iF,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콘셉트 등 3개 분야에서 수상작을 발표하고 있다.

23일 현대차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수송 부문에서 콘셉트카 3종이 최우수상 1개와 본상 2개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전기차 콘셉트카인 프로페시와 '45'는 각각 최우수상과 본상을, 수소 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은 본상을 수상했다.

현대차 전기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우수상을 수상한 프로페시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를 바탕으로 미래 전기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콘셉트카로 공기 역학을 고려한 매끈한 차체에 긴 휠베이스와 짧은 오버행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국내 자동차 브랜드 중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것은 현대차가 처음이다.

본상을 수상한 콘셉트카 45는 iF 디자인상과 IDEA 디자인상에서도 각각 본상과 동상을 수상해 이번 수상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을 모두 받게 됐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미국 디자인경영연구소(DMI)가 주관하는 '디자인 가치상'도 수상하며 디자인 정체성을 형성하고 고객과 꾸준히 소통한 점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브랜드와 차세대 수소전기 기술을 통해 글로벌 친환경차 산업의 리더로서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