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고소공포증에 눈 질끈... 매니저가 구원?
이영자, 고소공포증에 눈 질끈... 매니저가 구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0.23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4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MBC TV 예능물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단양군 감사패를 받기 위해 소백산을 찾은 이영자와 전현무, 유병재 일일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영자와 두 매니저는 아름다운 대자연의 풍광에 한껏 들뜬 것도 잠시, 시상식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망연자실했다고 한다.

[MBC 제공]

감사패 시상식이 소백산 스카이워크 전망대에서 이뤄졌기 때문이다.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전망에도 불구하고 이영자는 고소공포증에 두 눈을 질끈 감았다는 전언이다.

이영자는 하늘 위를 걷는 듯 바닥이 뻥 뚫린 전망대에 한 걸음도 걷지 못했다. 이때 전현무 매니저는 센스를 발휘해 이영자를 고소공포증에서 구원했다고 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