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손흥민, 유로파리그에서 마저 골행진... 토트넘은 LASK에 3-0 승리
역시 손흥민, 유로파리그에서 마저 골행진... 토트넘은 LASK에 3-0 승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0.2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준 손흥민(28·토트넘)이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본선 첫 경기에서도 득점에 성공하며 3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의 2020-2021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후반 17분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2-0으로 앞서던 후반 39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이미 EPL에서 7골을 폭발해 득점 공동 선두인 손흥민은 유로파리그 3차 예선과 본선 조별리그에서도 한 골씩을 넣으며 두자리수 득점을 눈앞에 두고 있다.

카를루스 비니시우스, 2선의 루카스 모라, 개러스 베일, 에릭 라멜라로 공격진을 꾸린 토트넘은 경기 시작 18분에 모라와 비니시우스가 왼쪽 측면에서 비니시우스가 찔러준 패스를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1-0으로 앞서갔다. 이후 전반 27분에 오른쪽에서 베일이 중앙으로 투입한 공을 걷어내려던 LASK 수비수 안드레스 안드라데가 미끄러지며 찬 것이 그대로 자책골로 이어지며 2-0으로 격차를 벌렸다.

이후 후반 17분 베일, 라멜라,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손흥민, 델리 알리, 무사 시소코로 교체되었고, 손흥민은 후반 39분 맷 도허티가 올린 공을 비니시우스가 머리로 받아 넘겼고, 이를 손흥민이 왼발로 골문을 흔들며 토트넘의 세 번째 골을 성사시켰다.

이로서 토트넘은 J조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루도고레츠(불가리아)를 1-0으로 따돌린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승점 3·골 득실 +1)가 2위를, 그 뒤로 루도고레츠와 LASK가 자리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