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건 수사중이던 박순철 남부 지검장 사퇴...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며 입장표명
라임 사건 수사중이던 박순철 남부 지검장 사퇴...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며 입장표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0.2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검찰 내부 통신망에 '라임 사태에 대한 입장'이란 제목의 글에서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박 지검장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봉현의 2차례에 걸친 입장문 발표로 그동안 라임 수사에 대한 불신과 의혹이 가중되고 있고 나아가 국민들로부터 검찰 불신으로까지 이어지는 우려스러운 상황까지 이르렀다"며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남부지검장으로서 검찰이 이렇게 잘못 비치고 있는 것에 대해 더는 가만히 있을 수가 없는 지경에 이르러 며칠 동안 고민하고 숙고하다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검사 비리는 김봉현 입장문 발표를 통해 처음 알았기 때문에 대검에 보고 자체를 하지 않았고, 야당 정치인 비리 수사 부분은 5월경 전임 남부지검장이 격주마다 열리는 정기면담에서 보고서를 작성해 총장에게 보고했다"며 "그 이후 수사가 상당히 진척됐고, 8월 31일 그간의 수사 상황을 신임 반부패부장 등 대검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를 비롯한 전현직 수사팀도 당연히 수사해왔고 그렇게 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의혹은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권 행사에 대해 "총장 지휘 배제의 주요 의혹들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며 "검찰총장 가족 등 관련 사건에 대한 수사 지휘는, 그 사건의 선정 경위와 그간 서울중앙지검의 수사에 대해 검찰총장이 스스로 회피해왔다는 점에서 선뜻 납득하기 어려운 면도 있다"고 강조했다.

박 지검장은 "정치권과 언론이 각자의 유불리에 따라 비판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남부지검 수사팀이 어떤 수사 결과를 내놓더라도 그 공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현 상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 역시 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