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차 에디터의 갑질 스타 폭로, 레드벨벳 아이린-슬기 추측...사실일까?
15년 차 에디터의 갑질 스타 폭로, 레드벨벳 아이린-슬기 추측...사실일까?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10.2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일리스트이자 에디터인 A 씨가 연예인 갑질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한 가운데 그 대상이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가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A 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난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면서 갑질 피해를 폭로했다. 

(레드벨벳_인스타그램)
(레드벨벳_인스타그램)

A 씨는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낯선 방에서의 지옥 같은 20여분이었다.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고 밝혔다.

또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며 "나는 글로 정확한 팩트를 전달하고, 그 내용이 더 없이 효과를 내기 위해 결과를 남기고, 돈을 받고 일했던 에디터였고, 매체의 기자였다. 앞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걸 모든 에너지를 동원해, 그리고 내 두뇌를 영리하고 영악하게 굴려볼 생각이다"고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A 씨는 해당 게시글에 ‘psycho(사이코)’, ‘monster(몬스터)’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psycho’는 레드벨벳, ‘Monster’는 레드벨벳 유닛인 아이린&슬기의 곡 제목이며 일부 네티즌들은 갑질 연예인이 아이린 혹은 슬기일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